[현장 체크] ABL생명, KDB생명 外

성명주 승인 2022.08.02 16:07 의견 0

◆ ABL생명은, 사명 변경 5주년 맞아 ‘배려하자곰’ 조형물 설치

ABL생명은 1일 사명 변경 5주년을 맞아 자사 5대 핵심가치 중 하나인 ‘배려(Caring)’의 의미를 담은 ‘배려하자곰’ 조형물을 서울 여의도 본사 1층에 설치하고 임직원과 설계사들을 대상으로 기념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ABL생명)

이날 ABL생명은 자사 임직원과 설계사들을 대상으로 서울 여의도 본사 1층에 설치된 ‘배려하자곰’ 조형물 앞에서 기념사진 촬영 및 즉시인화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사명 변경 5주년 축하 메시지를 적어 내면 즉석에서 캘리그라피 작가로부터 메시지를 형상화한 캘리그라피 작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개최했다.

‘배려하자곰’ 조형물은 ABL생명의 5대 핵심가치(배려, 든든함, 전문성, 스마트, 선진) 중 하나인 ‘배려’의 의미를 친근한 곰의 이미지로 형상화한 캐릭터로, 높이 2.1m, 폭 1.6m의 조형물이다. ABL생명의 비전인 ‘A Better Life(더 나은 삶)’를 실현하기 위해 회사 조직원간에 서로 배려하고, 더 나아가 고객과 환경을 배려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1954년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출범한 생명보험사인 ABL생명은 2017년 8월 1일 알리안츠생명에서 ABL생명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사명 변경 이후 ABL생명은 안정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하고 업계 최초의 화상고객서비스 제공과 의료이용정보 기반의 건강등급 적용 보험료 할인 상품 출시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또한 전국 영업지점 고객서비스의 100% 디지털 비대면 서비스 전환 등 지속적으로 고객 편의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4년 연속 KSQI 우수콜센터에 선정됐고 업계 최고 수준인 81.2%의 24시간 이내 보험금 지급률(2022년 6월말 기준)을 기록했다. 한편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에도 힘써 2017년부터 매년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기업으로 인증 받고 있다.

ABL생명 관계자는 “ABL생명으로 새롭게 시작한지 5주년을 맞아 고객에게 ‘더 나은 삶(A Better Life)’을 제공한다는 회사 비전과 핵심가치인 ‘배려’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조형물 설치 및 이벤트를 진행했다. 1954년부터 축적된 약 70년의 역사와 글로벌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경쟁력있는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 만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KDB생명, 여름맞이 다이렉트보험 신규 가입 이벤트 진행

KDB생명은 KDB다이렉트 암보험과 연금저축보험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KDB다이렉트보험 여름 맞이 보험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KDB생명)

KDB다이렉트보험의 보험가입 이벤트는 오는 8월 31일까지 KDB다이렉트보험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무)KDB다이렉트암보험’과 ‘연금저축(무)KDB다이렉트연금보험’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업종의 상품권을 제공한다.

‘(무)KDB다이렉트암보험’은 소액암부터 고액암까지 진단 자금을 보장해주며, 고액 치료비 암 기준 암 진단 자금을 합산하여 2000만원부터 최대 1억원까지 보장한다. 또, 고객의 경제 상황에 맞게 갱신형과 비갱신형 중 선택이 가능하다. ‘연금저축(무)KDB다이렉트연금보험’은 노후 준비와 세액 공제까지 가능한 상품으로, 관련 세법 충족 시, 연말 정산 세액 공제로 최대 66만원까지 절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벤트 기간 내 해당 상품에 신규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월 보험료에 따라 최대 3만원의 백화점, 커피 또는 아이스크림 상품권을 차등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KDB다이렉트보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KDB생명 관계자는 “KDB다이렉트보험의 여름 맞이 보험가입 이벤트는 보다 많은 고객에게 KDB다이렉트보험의 편리성과 다양한 혜택을 널리 알리기 위해 준비됐다”며, “KDB생명은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이 온라인으로 더 쉽고 빠르게 꼭 필요한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와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