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LIFEPLUS 소득안심 건강보험’ 출시

3대 중대질병 집중 보장...만기 무사고시 냈던 돈 전액 환급

김승동 승인 2022.02.14 10:53 의견 0

한화손해보험은 3대 중대질병과 고도후유장해를 집중 보장하고, 무사고시 기납입 보험료 전액을 지급하는 ‘무배당 LIFEPLUS 소득안심 건강보험’을 개발하여 14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암,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중증질환 및 고도후유장해 발생에 따른 경제활동 공백으로 줄어든 소득을 보존해주고 일상생활 자금으로 활용이 가능하도록 진단금의 보장 금액을 최대 5000만원으로 확대하고 질병 고도후우장해 보장금액을 최대 1억원까지 설정하여 중대질병에 대한 집중적인 보장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만기까지 무사고인 경우 기납입보험료 전액을 돌려주는 무사고만기환급형을 신설하였으며, 80세, 90세만기 이외에도 60세, 65세, 70세만기 상품을 운영함으로써 무사고만기환급금의 수령시점을 은퇴시점과 맞춰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고객의 선택 폭을 다양화했다

이외에도, 보건복지부에서 정한 중증난치성질환 중에 뇌하수체의 양성신생물, 삼출성 황반변성, 확장성 심근병증 등을 보장하는 특정중증난치질환(HIV, 정신질환 및 일부 경증질환 제외) 진단비를 업계 최초로 신설하여 특정질환에 대한 보장을 확대하였다.

한화손해보험 상품전략팀장은 “최근 1인가구 증가, 저출생 및 사망률 감소 등으로 유가족을 위한 보험보다는 오롯이 나에게 집중하는 보험상품의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무배당 LIFEPLUS 소득안심 건강보험은 보장뿐만 아니라 사고가 없는 경우 은퇴자금까지 생각한 보험상품”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